S n o w m a n' s W a l k
 


(모나코왕궁에서 수족관으로 가는 산책로에서 찍은 요트정박장과 빌라촌)



네에, 눈사람 신한섭입니다...



지난 번 마르세일에 이은 서유럽 여행기 2탄, 모나코 방문날 입니다.



(이제부터 편의상 경어체 생략)



마르세일에서 1박2일을 보낸 후 모나코 당일 치기 관광을 다녀 왔다.
모나코는 매우 특이한 국가이다. 정식 명칭은 '모나코  공국'이고
면적은 1.95㎦이다. 바티칸 다음으로 작은 나라라고 한다.

모나코 하면 우리 머릿속에 떠오르는 키워드가 카지노, F1, 그레이스켈리,
박주영, 요트족, 럭셔리한 분위기 등이다.

모나코의 인구는 4만이 안되고 공용어는 프랑스어, 화폐도 유로를 쓴다.
프랑스인이 47%인데 이탈리아 인도 16% 정도 된다. 거리를 걷다보면
Oui!(불어로 Yes), Si! (이탈리어 어로 Yes)가 섞여서 들린다 ㅋㅋ




02



03



그야말로 그림 같은 모나코의 풍경들. 이번 유럽 여행 동안 딱 하루를
제외하고 저렇게 무척 맑은 날씨가 계속 되었다. 처음에는 좋았는데
계속 날씨가 똑같으니깐 살짝 지겹기도 ㅋㅋ




04


그레이스켈리 왕비가 살았던 모나코 왕궁에서는 매일 11:55 분쯤에
왕국 근위병 교대식이 2분간 펼쳐 진다. 영국 버킹검 궁의 교대식을
생각하면 좀 싱겁기도 하지만 그래도 많은 관광객들이 몰린다.


05


귀엽게 생긴 강아지도 구경 나왔다. 유럽사람들의 강아지 사랑은 참 지극한듯





06



07



08



09



10



유럽 최고의 시설을 자랑하는 해양박물관에 들렸다.



11




12

  

아이들한테 특히 인기가 많았던 애미매니션 '니모'에 나오는 열대어들





13

  

14

  

15

  

16

  

왕궁 넘어가는 곳에서 바라본 모나코 전경. 사실 지금 보이는 저게 전부이다 ㅋㅋ





17

  

18

  
모나코의 중요한 산업인 카지노 앞에 명차들. 가끔 보배드림에서 봤던 장소를
직접 보게 되었다. 낮시간이라서 그런지 아주 신기한 차는 보지 못했고,
청담동에소 보는 정도의 수준 ㅋㅋ 자세히 보니깐 렌트카 회사에서 홍보차
세워 놓은 차도 있었다.








드디어 뽐뿌의 시간!!! 그랜드 카지노 바로 앞에 ZEGG & CERLATI 라는 멀티
시계샵이 있었다. 모나코 이외에 지역에도 지점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모나코 내에도 몇곳의 Z&C 가 있었고 구색도 아주 풍부했다.


19

  

20

  

흰색스트랩+설탕가루 콜렉션(워낙 판매하는 브랜드도 많고 종류가 많아서
쇼윈도우 Display를 각 시계들의 테마 별로 해놓고 있었다)



21

  

22

  

23

  

까만줄+설탕범벅+뚜르비용



24

  

설탕 범벅 우블로


25

  

뚜르비용+스켈레톤



26

  

브라이틀링 뚜르비용은 실물로 처음 봤는데 포스가 ㅎㄷㄷ



27

  

28

  

IWC 코너



29

  

30

  

형형색색의 우블로 코너



31

  

32

  

33

  

34

  

35

  

롤렉스 럭셔리 콜렉션. 설탕 범벅/플래티넘/옐로우골드 이하는 없었다




36

  

얼마전에 일본잡지에서 봤었던 현재 최고가의 롤렉스. 저정도면 시계에
보석을 셋팅한 것이 아니라 보석에 시계를 셋팅한 수준일듯.
베이스 모델이 NEW GMT2 맞긴 한데 포스가 정말 ㅎㄷㄷ
(국내에서 6억5천인가 3억5천인가 한다는데 딱 하나 들어 왔다고 함)




37

  

약간 썰렁했던 PP 코너



38

  

갠적으로 약간 좋아하는 랑게 코너




39

  

40

  

41

  

42

  

43

  

Z&C 라는 시계샵에 저렇게 초럭셔리한 시계만 있는것은 아니다.
샵이 워낙 커서 ㄱ 자로 생겼는데 다른 한편에는 그나마 '대중적인' 시계들도
팔고 있었다.





44

  

최근 타임포럼에 본드님에게 뽐뿌 당해서 거의 구매할뻔 했던 JLC 폴라리스.
14% Tax Refund 를 감안하면 제법 착한 가격이라서 막판까지 실착 해보고
고민고민 하다가 겨우겨우 참았다 ㅋㅋㅋ




45

  

48

  

이 가게 기준으로는 롤렉스 서민 라인업 ㅋㅋㅋ




46

  

47

  

얼마전에 맛뵈기로 올렸던 데이토나 화골 브레이슬릿 4총사






Z&G 말고도 제법 큰 시계샵이 있어서 방문하였는데, 근무시간이 끝나서
안에 들어가보지는 못하고 밖에서만 찍었다. 이 곳은 약간 덜 유명하지만
매니아적인 취향의 시계를 판매하는듯...


49

  

50

  

51

  

52

  

본드님이 내 아이디 눈사람과 싱크율이 높다고 추천해 주신 브랜드 ㅋ




53

  

54

  

AHCI 포럼에서 본듯한 (내 취향으로는) 난감한 디자인의 시계




55

  

길가다 발견한 가구 매장에도 눈사람이..ㅋㅋ




56

  

해안도로에 있는 일본식 정원이다. 사진속의 인물은 생전에 그레이스 켈리
여왕이 기공식에 와서 기념 삽질(?)을 하는 모습인듯. 여왕도 은근히 빡센 직업...
저런 사진이 모나코 곳곳에 있다. 그레이스 켈리 여왕 마케팅 효과인가?



57

  

모나코의 매우 일상적인 모습이다. 다른 좋은 차도 많지만 유난히 모나코에는
벤틀리를 많이 볼수 있다. 1년 동안 볼 벤틀리를 하루에 다 본것 같다.
모나코=벤틀리 강남=렉서스 강북=소나타...이런 식인듯






58

  

59

  

60

  

그밖의 모나코 사진들





*촬영은 캐논 익서스 870 똑딱이 디카, 로모, 라이카 MP 로 찍었고, 필름은 주로 E100VS
썼습니다. 라이카 렌즈는 15mm, 35mm를 썼고요. (스캔은 큐픽에 맡겼습니다)







:: 로그인 하셔야만 게시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수 있습니다. ::  [로그인]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드림퀘스트